'루키' 서준원과 '전설' 임창용, 그리고 이중 팔각도

2019-03-20 07:49:27

◇서준원.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제2의 임창용. 딱 그 느낌이다.



롯데 고졸 루키 서준원. 보기 드물게 150㎞대 강속구를 뿌리는 사이드암스로다. 캠프 때 허리 쪽 통증을 느껴 먼저 귀국했다. 실전 등판 기회가 없었다. 마운드 위 모습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다.

첫 시범경기가 열린 19일 사직구장. 드디어 서준원이 마운드에 올랐다. 삼성전 6회 1사 1루에 3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1이닝 동안 탈삼진 1개를 곁들여 2피안타 무실점.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8㎞이었다. 단지 스피드 뿐 아니라 볼끝에 힘이 있었다. 신인 맞나 싶을 정도로 강타자들을 상대로 씩씩하게 자기 공을 뿌렸다. 두둑한 배짱도 엿볼 수 있었다. 첫 타자 이원석을 바깥쪽 꽉 찬 148㎞짜리 패스트볼로 스탠딩 삼진을 뽑아내는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사실 처음 마운드에 올라갈 때는 너무 긴장 했어요. 이렇게 많은 관중 앞에 선게 처음이었거든요. 첫 타자 잡아내고 나니까 함성 소리도 들리고 하더라고요."

비록 시범경기지만 처음으로 프로 마운드를 밟는 날은 평생 잊을 수 없는 기억이다.

이날 유독 눈에 띄는 모습이 있었다. 이중 팔 각도였다. 서준원은 이날 상황에 따라 팔 위치에 변화를 줬다. 사이드암으로 던지다 스리쿼터로 던지며 타자들의 타이밍을 흐트렸다. 포심 패스트볼 스피드 차(134㎞~148㎞)가 무려 14㎞나 났다. 패스트볼 만으로도 체인지업 효과를 주며 완급조절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경기 후 만난 서준원에게 이중 팔각도에 대해 물었다.

"카운트를 잡거나 초반에는 힘이 남아 있으니까 아래로 던졌다 위로 던졌다 하고요.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니까 팔이 조금씩 올라가는 것 같아요."

팔 각도를 위로 올려 던지는 순간은 어떤 의미일까. "위로든 아래로든 직구와 변화구 둘 다 던질 수 있으니까 주로 결정구 잡을 때 중점을 두는 편입니다."

전성기 임창용은 언터처블이었다. 휘어져 들어가는 뱀직구가 그야말로 일품이었다. 그 자체도 위력적인데 임창용은 종종 스리쿼터로 팔각도를 올려 던지곤 했다. 스피드가 더 빨라졌다. 타자로선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

팔 각도 변화 효과를 극대화 하려면 변화구가 필수다. 빠른 옆구리 투수가 위로도 던지고, 아래로도 던진다. 거기에 완급 조절 된 변화구까지 섞이면 타자 머리는 복잡해질 수 밖에 없다. 이날 서준원은 패스트볼에 커브만 4개 섞었다. 그는 "슬라이더와 체인지업도 던진다"며 단순 구종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다.

급할 필요는 업다. 롯데의 10년 미래를 책임져야 할 투수. 캠프 동안 삐끗했던 부위를 완전히 회복하고 1군에 합류해도 늦지 않다. 프로무대에서도 통한다는 자신감을 조금씩 조금씩 끌어올리는 과정도 필요하다. 명품 투수 만드는데 일가견이 있는 양상문 감독이 모를 리가 없다. 이미 '제2의 임창용 만들기' 프로젝트는 이미 진행중이다.

"꿈에 그리던 사직구장에서 투구를 해 뿌듯했습니다. 이닝을 마치고 내려오면서 1루 관중석 팬 분들을 보면서 '신인입니다. 응원해주세요'하고 생각했어요. 저의 이름을 알리고 싶습니다." 서준원이란 이름 석자가 유명해 지는 날. 그리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 같다.

부산=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