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애인의 오빠, 2억원에 불륜 증거 넘겼다”

2019-03-20 10:42:02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오른쪽)와 불륜 의혹이 제기된 로렌 산체스(왼쪽)가 2016년 1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파티장에서 나란히 서서 웃고 있다. /페이지 식스

아마존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의 불륜을 보도한 미 타블로이드 잡지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베이조스 애인의 오빠에게 20만달러(약 2억2600만원)를 건네고 두 사람의 문자메시지와 사진 등 불륜 증거를 빼냈다고 18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베이조스와 전 폭스뉴스 앵커였던 로젠 산체스 사이의 사적인 메시지·사진이 어떻게 유출됐는지 그 경위가 밝혀진 것이다.



이날 WSJ은 사안에 정통한 익명 소식통을 인용, 산체스의 오빠인 마이클 산체스가 베이조스의 비밀을 20만달러에 인콰이어러에 넘겼다고 보도했다. 마이클은 지난해 가을 자신의 여동생인 산체스로부터 베이조스와의 관계를 듣고 인콰이어러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인콰이어러는 베이조스와 산체스의 관계를 수상히 여겨 취재에 착수하고 있었다. 인콰이어러와 마이클은 지난해 10월부터 베이조스와 산체스의 불륜 자료를 놓고 협상을 벌였다고 WSJ는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마이클은 인콰이어러 편집국장인 딜런 하워드의 오랜 취재원이었다. 그는 TV 전문가들과 리얼리티 쇼 심사위원을 관리하는 재능있는 에이전트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지지자다.

이와 관련 마이클은 인콰이어러에 베이조스 사진을 보냈는지에 관한 답을 회피했다. 그는 베이조스와 산체스의 불륜 문자 메시지 등을 언론에 제보한 인물로 지목되자 익명의 소식통으로부터 온 '뜬 소문'이라고 했다. 그는 베이조스의 성기가 드러난 많은 사진을 언론에 보낸 것은 부인했지만 정작 인콰이어러에 베이조스 사진을 제공했는지에 대한 답을 피했다고 WSJ는 전했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해 베이조스 불륜 기사가 나오기 전 인콰이어러에서 어떤 의사 결정 과정이 있었는지도 보도했다. 인콰이어러의 모기업인 아메리칸미디어(AMI)의 회장인 데이비드 페커는 처음에 베이조스 불륜설 보도에 미적지근한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 베이조스가 소송을 제기할 것을 우려한 처사였다. 인콰이어러의 명성에 금이 갈까봐 걱정한 것도 있었다.

페커는 곧 마음을 바꿨다. 그는 역사적으로 독자는 유명 인사 스캔들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고 생각했다. 또 그는 트럼프 행정부 보좌관으로부터 베이조스 불륜을 보도하는 게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줄곧 워싱턴포스트(WP)를 앞세워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한 베이조스의 코를 납작하게 해줄 수 있다는 말을 전해들었기 때문이다. 베이조스 불륜 보도에 정치적 이유도 있음을 시사한 셈이다. 페커와 트럼프 대통령은 20년 넘게 알고 지낸 사이다.

워싱턴포스트의 소유주기도 한 베이조스는 트럼프의 대표적인 적(敵) 중 하나다. 2016년 미국 대선 전 워싱턴포스트(WP)를 인수한 그는 특별취재팀 30여명을 꾸려 트럼프 당시 후보에 관한 비판적 보도를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도 "WP는 아마존의 로비스트"라며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그간 베이조스의 불륜 증거가 어떻게 세상에 드러나게 됐는지는 베이조스뿐만 아니라 여러 미 언론의 최대 궁금증이었다. 베이조스는 자신의 불륜이 담긴 사적인 문자메시지와 사진이 인콰이어러를 통해 보도되자 사설 조사팀까지 꾸려 공개적으로 그 경위를 조사해왔다. 이를 두고 한때 사우디아라비아나 백악관이 연루됐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베이조스는 인콰이어러가 넉달간이나 자신과 산체스를 쫓아다니며 불륜을 취재하자 지난 1월 25년간 함께 산 부인 맥켄지 베이조스와의 이혼을 서둘러 발표했다. 인콰이어러는 베이조스의 이혼 발표 다음 날 자그마치 지면 11장 분량에 달하는 불륜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