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죄송합니다"…'몰카파문' 정준영, 포승줄 묶여 유치장行→결국 구속되나

2019-03-21 12:55:15

영장심사 마친 '성관계 몰카' 정준영 영장심사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 밖으로 나서고 있다. 정준영의 구속여부는 이날 저녁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2019.3.21 sab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정준영이 구속 위기에 놓였다.



정준영은 2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낮 12시 30분까지 두 시간여에 걸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포승줄에 묶인 채 취재진 앞에 선 정준영은 모든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답만 남긴 채 호송 차량에 올랐다. 정준영은 유치장에서 대기하며 법원의 구속 여부 결정을 기다리게 된다. 그의 구속 여부는 21일 밤 혹은 22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정준영은 빅뱅 출신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등에서 불법 촬영한 성관계 몰카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12일 정준영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피의자로 입건, 14일과 17일 두 차례에 걸쳐 조사를 벌였다. 조사 과정에서 정준영은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황금폰'을 비롯한 휴대폰 3대를 제출했다. 경찰은 그의 휴대폰에 대해 포렌식을 진행하는 한편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해 핵심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18일 정준영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