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에 발동한 부상-질병 주의보, 이제 더 아프면 안된다

2019-03-21 14:24:53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019 AFC 아시안컵 16강전 바레인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공식훈련을 가졌다. 동료들과 함께 훈련을 하는 정승현의 모습. 두바이(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21/

A매치 평가전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 '벤투호'에 경고등이 켜졌다.



아직까지는 경미한 '주의단계'다. 팀 전력이 뿌리 채 흔들릴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향후 대표팀 선수들의 컨디션 및 부상 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남기기에는 충분하다. 지난 18일 대표팀이 공식 소집된 후 불과 이틀 만에 두 명의 선수가 질병과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기 때문이다.

김진수(전북 현대)와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 두 명 모두 기량이 뛰어난 수비수들이다. 김진수는 왼쪽 풀백 자원이다. 소속팀 전북에서 이 역할을 잘 해왔다. 파울루 벤투 감독도 김진수의 안정적인 수비 역량을 기대하고 뽑았다. 또한 대표팀의 중참급 선수로서 선배와 어린 후배 사이의 가교 역할을 기대했다. 김진수 본인도 대표팀 소집 당일 "어린 선수들을 어떻게 만날지가 걱정이다. (손)흥민이가 주장이니까, 주장을 중심으로 잘 뭉치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김진수의 각오는 현실로 이뤄지지 못했다. 사실상 파주 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 입소 첫 날부터 동료들과 격리됐기 때문. 입소한 김진수가 감기 증상을 보이자 NFC 의료팀이 훈련 대신 휴식을 권유했다. 진단 결과 B형 독감으로 나타나 결국 김진수는 지난 20일 소집해제됐다. 소속팀으로 돌아가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

김진수 개인 입장에서는 아쉽고 속상한 일일 것이다. 영광의 자리인 대표팀에 발탁됐는데, 경기는 커녕 훈련조차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표팀 전체의 측면에서 보면 다행인 면도 있다. 자칫 독감이 동료들에게 전염이라도 됐다면 팀 전체의 전력이 크게 깎일 수도 있는 일이었다.

김진수의 소집해제가 발표된 지 하루 만에 또 수비 라인에서 이탈자가 생겼다. 이번에는 중앙 수비수 정승현이다. 대한축구협회는 21일 오전 정승현이 우측 햄스트링 부상으로 역시 소집해제 됐다고 알렸다. 대표팀 소집 이전부터 허벅지 상태가 좋지 않았던 정승현은 그로 인해 소집 후 제대로 훈련을 소화할 수 조차 없었다. 결국 정승현 역시 소집 사흘 만에 소속팀으로 돌아갔다.

이들의 이탈이 워낙 갑작스러운데다 A매치 일정(22일 볼리비아, 26일 콜롬비아)도 코앞이라 벤투 감독은 대체 선수를 따로 뽑지 않기로 했다. 그런대로 이들의 공백을 메워줄 선수들이 있다는 판단이다. 사실 볼리비아전을 하루 앞두고 새 선수를 데려오는 게 무리인 면도 크다. 그래서 볼리비아전과 그 이후 콜롬비아전까지 현재 선수들로 가야 한다. 부상과 질병에 더 철저히 대비해야만 추가적 전력 손실 없이 콜롬비아전까지 치른다.

더불어 대표팀 소집 후 불과 이틀만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도 별도로 눈 여겨 봐야 한다. 선수들이 개별 차원에서 철저히 몸 관리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벤투호가 대표팀 선발 때 후보군의 건강 및 컨디션에 관한 최신 정보를 좀 더 철저히 살펴야 한다는 교훈을 주고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