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뒤흔든 '델리 여대생 성폭행', 넷플릭스 드라마로 방영

2019-03-22 15:09:31

2018년 4월 17일 유아 성폭행 사건에 항의해 시위에 나선 인도 시민. [로이터=연합뉴스]

2012년 인도 전역을 들끓게 했던 '뉴델리 여대생 버스 성폭행' 사건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에 의해 드라마로 만들어졌다.



넷플릭스는 22일부터 관련 사건을 소재로 한 드라마 시리즈 '델리 크라임'(Delhi Crime)을 방영하기 시작했다.

'뉴델리 여대생 버스 성폭행' 사건은 성폭행이 만연함에도 이를 외면하던 인도 사회에 경종을 울렸다.

당시 뉴델리 남부 번화가에서 남자 친구와 함께 영화를 본 뒤 귀가하고자 버스에 탄 여대생 죠티 싱은 6명에게 집단 성폭행당했다.

범인들은 성폭행 후 싱의 신체를 잔인하게 훼손했고 싱은 결국 13일 뒤 숨졌다.

이 사건은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대담한 데다 수도 한가운데에서 벌어졌다는 점 때문에 인도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크게 주목받았다.

이후 인도 정부는 성범죄 처벌을 크게 강화하고 나섰고 여성 안전과 성폭력 근절을 위한 시위와 캠페인이 인도 사회에 본격적으로 일기 시작했다.

'델리 크라임'은 팩트와 허구를 섞어 이 사건을 재조명했다.

이 시리즈는 특히 인도에 성폭행이 빈번한 사회적 원인이나 공권력의 한계 등에 초점을 맞췄다.

시리즈를 연출한 리치 메타 감독은 영국 일간 가디언에 "이 드라마는 악을 묘사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 사건의 여파와 이를 다룬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시리즈는 이 같은 범죄가 발생하는 근본 이유 중 하나는 빈부격차 등 사회 불평등 때문이라는 점을 암시했다.

교육 기회를 얻지 못한 가난한 젊은이들이 넘쳐나지만, 일자리는 거의 없는 데다 가부장적 사회구조 속에서 포르노 등을 통해 왜곡된 여성관까지 갖게 됐다는 것이다.

극 중의 한 경찰은 "그들은 잃을 게 없다"며 그들은 원하는 게 있다면 결과를 상관하지 않고 취하고 만다고 지적했다.

시리즈는 또 범인 검거 등 수사에 총력을 다하는 경찰의 모습과 함께 부패와 무기력에 찌든 인도 경찰의 문제점도 그렸다.

메타 감독은 "2천200만명이 사는 뉴델리에는 8만명의 경찰이 있는데 이들만으로는 범죄를 막을 수 없다"며 시민들은 스스로 자신을 지켜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cool@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