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거짓말투성이'…최종훈X정준영 허위 또 발각

2019-03-21 11:32:37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끊임없이 거짓말을 하고, 끊임없이 드러나고 있다.



'승리X정준영 게이트'에서 거짓이 없는 실체는 언제쯤 드러날까. 정준영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정준영이 2016년 전 여자친구에게 몰카 동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피소됐을 당시 증거인멸 시도가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정준영의 변호사도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했다. 정준영의 변호사는 당시 경찰이 휴대전화에 대한 임의제출을 요구하자 "휴대전화가 고장이 나 사설 복원업체에 맡겼다"며 제출을 거부했다. 이후 '휴대전화 복원을 맡긴 업체로부터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았다'는 취지의 확인서를 제출했지만 이것이 허위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전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거짓말도 발각됐다. 경찰은 이날 최종훈이 2016년 음주운전 단속 적발 후 당시 현장 경찰관에게 뇌물을 건네려 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최종훈은 현장 단속 경찰관에게 금품 공여 의사표시를 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 경찰관이 (최종훈으로부터) 뇌물 공여 의사를 받았다는 진술이 있어 일단 최종훈을 입건했다"고 전했다. 당시 해당 경찰관은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훈의 소속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히며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고 발표했지만 거짓말로 드러났다. 이후 음주운전 무마 사실이 드러나고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지만 이날 현장에서 뇌물까지 주려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총장'도 모른다고 했지만 골프까지 함께 쳤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이외에도 이번 사건에서는 거짓말이 난무하고 있다. 어떻게든 유리한 입지를 마련해보고자 피의자들이 쉴틈없이 거짓말을 하고 있지만 속속 드러나는 것도 시간문제다.

거짓말은 거짓말을 부른다. 그러면서 범죄혐의는 더 커진다. 이번 사건으로 입건된 이들에게 이제 되돌아가기는 너무 힘든 상황이 됐다. 진실을 털어놓는 길이 조금이라도 죄를 덜 짓는 길일 뿐이다.

star7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