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스토리 꿈꾸는 롯데, 개막전부터 변화 증명할까?

2019-03-22 09:46:35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시범경기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경기 전 롯데 양상문 감독이 이대호에게 배팅볼을 던져주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3.15/

준비는 끝났다. 이제 결과로 증명하는 일만 남았다.



양상문 감독 체제로 새 시즌을 준비한 롯데 자이언츠가 23일 사직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2019 KBO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2018시즌 후반기 가을야구행에 실패한 채 7위로 시즌을 마감했던 롯데는 양상문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해 마무리캠프를 비롯해 대만, 일본으로 이어지는 스프링캠프 일정을 소화했다. 최근 수 년간 이어진 스토브리그에서의 외부 FA 영입 대신 내부 육성 기조로 전환해 시즌을 준비했다. 최근 스포츠조선이 10개 구단 단장, 감독, 운영팀장, 주장, 선수 등 50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롯데는 SK 와이번즈, 두산 베어스(이상 49표), 키움(48표)에 이어 4번째로 많은 32표를 얻어 두 시즌 만의 가을야구 복귀가 유력한 팀으로 꼽혔다.

양상문 감독이 택한 개막전 선발 카드는 외국인 투수 브룩스 레일리다. KBO리그에서 5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레일리는 올 시즌에도 에이스 중책을 맡았다. 두 차례 시범경기 등판에서 1승, 평균자책점 4.00으로 영점 조준을 마쳤다. 2018시즌 후반기 팔각도를 조정하면서 효과를 봤던 레일리는 올 시즌에도 상황에 따라 변화를 주면서 제구를 조절하는 방향을 택하고 있다. 레일리에 이어 톰슨-김원중-장시환으로 이어지는 선발 로테이션이 구성됐다. 경쟁이 치열했던 5선발 자리는 윤성빈, 송승준, 김건국, 박시영이 1+1 조합으로 나선다.

2018시즌 롯데의 스타트는 최악이었다. 개막전 포함 7연패를 당했다. 선발진이 무너지면서 타선-불펜마저 힘을 잃었다. 4월 중순이 되서야 반전에 성공했으나, 이후 롤러코스터 행보를 보이면서 결국 5강 싸움에서 처지는 결과를 낳았다.

안팎에서 바라보는 롯데는 긍정적이다. 야구계의 한 관계자는 "지난 시즌과 비교해 더그아웃 분위기가 굉장히 많이 바뀌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마운드에서 안정감을 찾은 부분이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롯데는 분위기를 타면 무서운 팀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 말을 반대로 풀어보자면 기대 이하의 결과를 얻었을 때 쉽게 반등하지 못했다고도 볼 수 있다. 지난 시즌 초반의 행보를 돌아보면 이번 개막전에서 얻을 결과물에 대한 관심이 커질 수밖에 없다.

양상문 감독은 21일 KBO리그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올 시즌 롯데는 전준우처럼 성실하고, 손아섭처럼 근성과 투지가 넘치고 매의 눈처럼 날카로움을 가진 원팀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주장 손아섭 역시 " 어느 때보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준비 잘했다"며 "작년엔 실패한 시즌이었다. 올 가을엔 시청자가 아닌 그라운드의 주인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롯데 팬분들 모두 기대해달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반전스토리를 꿈꾸는 롯데가 첫 발을 내디디고 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