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2루타 포함 이틀 연속 2안타 맹타

2019-03-23 08:09:39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이틀 연속 맹타를 휘둘렀다.



강정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의 샬럿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를 터트렸다.

전날 끝내기 만루홈런을 포함해 2안타를 쳐낸 강정호는 이날도 안타 2개를 때려내며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갔다.

강정호는 시범경기 타율을 0.194에서 0.231(39타수 9안타)로 끌어올렸다.

1회 초 1사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탬파베이 우완 선발 윌머 폰트를 상대로 깨끗한 좌전안타를 날렸다. 이번 시범경기 첫 단타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장타를 가동했다.
3회 초 2사에서 바뀐 투수 케이시 새들러와 대결한 강정호는 중월 2루타를 때렸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강정호는 6회 초 무사 1루에서 호세 알바라도를 맞아 2루수 앞 땅볼을 기록했다. 2루에서 주자가 포스아웃된 뒤 강정호는 1루에서 살았다.

강정호는 8회 초 4번째 타석을 앞두고 대타 케빈 뉴먼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주 포지션이 3루수인 강정호는 이날 유격수로 나서 7이닝을 실책 없이 소화했다.

경기는 피츠버그의 2-3 패배로 끝이 났다. 탬파베이의 최지만은 이날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changyong@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