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베탄코트-양의지, 개장·개막 축하 쌍포 터졌다

2019-03-23 14:24:03

23일 오후 창원NC파크에서 2019 KBO리그 삼성과 NC의 개막경기가 열렸다. 1회말 NC 베탄코트가 좌월 3점 홈런을 친 후 홈에서 양의지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창원=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2019.03.23/

NC 다이노스 중심 타자들이 개막 축하포를 터뜨렸다.



NC는 23일 창원 NC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2019시즌 개막전 맞대결을 펼쳤다. 이 경기가 NC파크의 공식 개막 경기다.

삼성을 상대한 NC 타자들은 1회부터 화끈한 축포를 쏘아올렸다. 0-0 동점이던 1회말 삼성 맥과이어를 상대한 NC는 이상호 안타, 상대 실책에 이어 노진혁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3번타자 박석민은 헛스윙 아웃됐지만, 베탄코트의 홈런이 터졌다.

2S를 지켜본 베탄코트가 3구째 높은 공을 잡아당겼고, 이 타구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이 됐다. 베탄코트의 KBO리그 데뷔 첫 타석, 첫 홈런이자 NC파크 개장 홈런이었다.

자축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5번타자 양의지가 1S에서 2구째 밀어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추가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FA로 NC에 이적한 양의지는 홈팬들 앞에서 자신의 이적 첫 타석을 홈런으로 장식했다.

잠실=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