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외인 투수 득세, 토종의 자존심을 지켜라

2019-03-23 08:44:01

김광현-양현종. 스포츠조선DB

'국가대표 에이스' 김광현과 양현종이 국내파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을까.



기다리고 기다리던 KBO리그가 23일 성대한 막을 연다. 2019시즌 개막전은 이날 오후 2시 전국 5개 구장에서 동시 진행된다. KBO리그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페넌트레이스 144경기 숨가뿐 일정에 돌입한다.

각 팀의 '에이스'를 내세우는 개막전 선발은 막중한 임무를 맡았다. 그러나 10개 구단 중 국내 선수가 개막전 선발로 나서는 팀은 KIA 타이거즈 양현종, SK 와이번스 김광현 총 2명 뿐이다. 나머지 8개 구단은 모두 외국인 투수 첫번째 선발로 나선다. 추후 홈 개막전 국내 선발 등판을 고려한 배치도 있지만, 대부분의 팀들이 외국인 투수를 첫번째 선발로 내세울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그만큼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새로운 국내파 특급 투수는 좀처럼 등장하지 않고있다.

그렇기 때문에 김광현과 양현종은 국내 투수의 자존심까지 걸고 개막전 선발에 나서게 됐다. 어느 팀이든 첫 경기가 중요하지 않은 팀은 없지만, 두사람이 어깨에 짊어진 무게는 더욱 무겁다.

김광현은 홈 인천에서 KT 위즈를 상대한다. 상대 선발은 쿠에바스다. 팔꿈치 수술 후 지난해 복귀한 김광현은 개막전이 아닌, 두번째날에 등판했었다. 컨디션을 더욱 끌어올린 올해는 개막 첫경기부터 출격한다. '에이스'에 대한 염경엽 감독의 굳건한 믿음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수술 전 김광현이 유독 KT 타선에 약한 모습을 보이기는 했지만, 그때와 지금 김광현의 컨디션은 다르다. '디펜딩 챔피언' SK가 첫 단추를 잘 꿰기 위해서는 KT와의 개막 2연전에서 어떤 결과를 내느냐에 따라 달렸다.

양현종도 광주 홈에서 LG 트윈스와 만난다. 상대 선발은 윌슨이다. 양현종은 지난해 LG를 상대로 유독 재미를 보지 못했다. LG전 4경기에 등판해 1승3패 평균자책점 7.77이었다. 양현종의 시즌 성적이 13승11패 평균자책점 4.15였던 것을 감안하면 큰 차이다. 작은 위안은 유독 양현종에게 강했던 문선재가 그사이 팀을 옮겨 이제는 같은 팀으로 힘을 보탠다는 사실. 스프링캠프부터 개막전 등판에 초점을 맞춰 준비를 해왔기 때문에, 지난 시즌 부진은 잊고 산뜻한 출발에 나선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