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민남편' 권오중, "현진영, 이주노 다 내 밑이었다"

2019-03-23 09:30:2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권오중이 '엠티 마스터'로 변신해 진정한 춤신춤왕 배틀을 펼친다.



일요일 저녁의 웃음 치료제 MBC 일밤 '궁민남편' 내일(24일) 방송에서는 '엠티 마스터'로 변신한 권오중이 엠티 초보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조태관을 이끌고 대성리로 떠나 상상초월 춤판을 벌인다.

진짜 엠티가 무엇인지 알려주겠다고 나선 권오중은 '엠티 마스터'를 자처하며 한껏 업된 기분으로 앞장선다. 그러나 마치 출근길을 떠올리게 만드는 지하철 탑승과 어딘가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복학생 룩으로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기운을 몰고 왔다고.

뿐만 아니라 이날 권오중은 엠티의 뜻을 자신만의 언어로 재해석하는가 하면 커플 만들기, 야외 활동, 엠티의 꽃 장기자랑까지 완벽한 플랜을 준비해와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으로 넘쳐난다.

특히 춤으로 유명한 곳들을 찾아 도장깨기를 했다며 화려했던 과거 썰들을 풀기 시작, 급기야는 "현진영, 이주노 다 내 밑이었다"며 폭탄 발언을 던지며 춤꾼 1인자를 주장해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 진위여부에 뜨거운 궁금증이 모아진 가운데 이를 종결짓기 위해 원조 춤꾼 현진영이 특별 출연했다고 해 과연 권오중 대 현진영이라는 세기의(?) 댄스 배틀이 벌어질지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엠티 마스터' 권오중이 보여줄 엠티의 정석은 내일(24일) 저녁 6시 45분에 방송되는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