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난 얼굴 마담" 승리, '버닝썬→윤총경' 억울함 호소 "정준영 몰카 말렸다"

2019-03-23 14:50:26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취재진에 심정을 밝히는 승리의 모습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3.14/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승리는 23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클럽 '버닝썬' 소유주, 클럽 내 마약, 성매매 알선, 정준영, 윤 총경과의 관계 등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승리는 "내가 무슨 말을 해도 아무도 안 믿을 것이고,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를 받는다 해도 사람들은 또 경찰에게 돈 찔러줬다고 욕할 것"이라면서도 "내가 알고 있던 사실과 버닝썬 사건이 너무도 멀어져 가고 있어서 설명을 하고 싶다"며 해당 매체의 인터뷰에 응했다.

"난 버닝썬 얼굴마담"

승리는 '버닝썬 소유주'라는 의혹에 대해 "MBC '나 혼자 산다' 등에서 '내가 다 사업 지휘하고 운영하고 직접 발로 뛴다'고 강조해 그런 것 같다"며 "정말 얼굴마담이었다. 나는 이름만 빌려주고 자본금 1000만원 유리홀딩스 통해 출자한 게 전부다"고 부인했다.

이어 "'버닝썬'에서 일어난 일들이나 사건 사고에 대해 한번도 직접 보고받은 적이 없다"면서 '버닝썬' 사내이사를 그만둔 시점에 대해서는 "정말 군대 때문에 사업체를 정리하던 때 였다"고 주장했다.

승리는 클럽 내 마약 건 역시 "일주일에 한번씩 들러 디제이하고 돌아간 게 전부"라면서 자신의 마약 의혹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면서 버닝썬 탈세 혐의에 대해서도 자신 또한 주주로서 피해자라고 말했다.

"김 모 씨, 날 협박했다"

승리는 카카오톡 대화 속 '잘 주는 애들로', 유 대표의 '창녀를 준비 중이다'라는 글에 대해서도 "진짜 창피하고 부끄럽다"면서 "해외 유명 축구 구단주 딸인 키미와 함께 놀아줄 여자를 부른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2014년 사업가 김모씨와 나눈 '한 명당 1000만원'이라는 내용에 대해서도 해명한 뒤 "당시 김씨에게 20억 원을 투자했지만 실제 약속했던 대로 이행되지 않았다. 2015년 돈을 못 받아 김씨를 고소하니, 해당 내용을 언론에 알리겠다며 날 협박했다. 나는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 수 있으니 고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윤 총경과 역사 얘기만 했다"

승리는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모 총경에 대해는 "작년 겨울까지 4차례 만났다. 클럽 이야기가 아닌 역사 이야기를 했다. 항상 본인이 계산했다"고 말했다.

또한 정준영이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올리는 것을 보고도 가만히 있었느냐는 비판에는 "왜 안 말렸겠나. 오프라인에서 만났을 때 '그런 것 좀 하지마, 큰일나 진짜'라고 말하며 말렸다"고 해명했다.

승리는 "나는 일개 연예인이다. 그런데 정치랑 엮어 완전 다른 프레임을 만드는 걸 보니 너무 무섭더라"면서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민들이 화를 좀 가라앉히고 냉정한 시선에서 판단해주시면 너무나 감사할 것 같다"고 전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