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피터 철폐" 부산항 8부두 미군 출근 저지 집회…경찰과 마찰

2019-03-25 09:38:23

[차근호 기자]

주한미군이 부산항 8부두에서 '생화학 실험'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일자 주민들이 25일 미군의 출근을 막아서 경찰과 마찰을 빚었다.



'미군 세균 무기 실험실 철거 남구 주민대책위' 관계자 50여명은 이날 오전 부산 남구 감만동 8부두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세균 무기 실험실을 폐쇄하라', '주피터 프로그램 철폐하라'는 내용의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주한미군의 출근길을 저지했다.
미군의 차량을 둘러싸고 항의하는 주민과 이를 막으려는 경찰관이 격한 몸싸움을 벌이며 마찰을 빚기도 했다.

주민대책위는 "이름만 들어도 끔찍한 탄저균, 페스트균과 같은 세균이 들어 올 수 있다"면서 "340만 부산시민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실험을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1시간 20여분가량 집회를 이어가다 자진 해산했다.

부산항 8부두에서는 2016년부터 미군이 생화학 대처 능력을 기르기 위한 '주피터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다.
당시 논란이 일자 국방부나 미군 측은 그동안 '어떠한 검사용 샘플(시료)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주민들을 안심시켰지만, 최근 미 국방성 '2019 회계연도 생화학방어프로그램 예산 평가서'에 '살아 있는 매개체 실험'이 프로그램 내용으로 명시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재현되고 있다.
ready@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