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서 승용차 바다에 추락…새내기 대학생 5명 숨져

2019-03-26 08:57:27

(춘천=연합뉴스) 26일 오전 6시 31분께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해안도로에서 흰색 코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바다로 추락, 동해해경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2019.3.26 [동해해경 제공] yangdoo@yna.co.kr

26일 강원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새내기 대학생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1분께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해안도로 인근 바다에 "차 한 대가 떨어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가 난 지점은 심곡∼금진 사이 해안도로로 소방과 해경은 표류 중인 차량을 확인, 5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숨진 5명 중 김모(19·동해시)군 등 남자 3명과 김모(19·원주시)양 등 4명은 신원이 확인됐으나 1명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은 올해 대학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차량은 렌터카였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시각과 원인 등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onanys@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