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먹거리는 '게임'…구글 이어 애플도 게임 플랫폼 출시

2019-03-26 11:04:12

[애플 제공]

애플이 100개가 넘는 독점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를 공개했다. 글로벌 기업들이 차세대 먹거리로 '게임'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애플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새 TV 스트리밍·뉴스 구독 서비스와 함께 구독형 게임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를 발표했다.

구글이 최근 공개한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와 달리 애플의 게임구독 서비스는 스트리밍을 지원하지는 않는다. 대신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는 게임 중 애플이 선정한 일부 게임을 구독을 통해 즐기게 된다.

각 게임을 하나씩 구매하는 대신 이 서비스를 구독하면 광고나 추가 구매 없이 즐길 수 있다. 또 아이폰, 아이패드를 넘나들며 즐길 수 있고 기기를 바꾸더라도 플레이하던 지점에서 게임을 계속할 수 있다.

사카구치 히로노부, 켄 웡, 윌 라이트 등 유명 창작자들이 합류해 출시 시점(올해 가을)에는 100개가 넘는 독점 게임이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출시 시점에 얼마나 매력적인 타이틀이 나오느냐가 애플 아케이드 성공의 관건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향후 얼마나 많은 게임사들이 구글 등 다른 플랫폼을 포기하고 뛰어들지도 관심사다.

애플은 "앱스토어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성공적인 게임 플랫폼"이라며 "애플 아케이드는 앱스토어를 보충해 iOS가 모든 연령대의 사용자를 위한 최고의 게임 플랫폼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의 이 같은 게임구독 서비스 진출은 스마트폰 등 전통적인 하드웨어 판매가 한계에 부딪히면서 게임 등 콘텐츠를 미래 '캐시카우'로 삼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게임은 앱스토어 소비자 지출액의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다른 IT기업도 게임을 주목한다.

구글은 앞서 20일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를 연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마존, 텐센트 등 IT기업도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미국 비디오 게임 시장은 지난해 전년 대비 18% 성장하는 등 매년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 역시 올해 갤럭시S10을 출시하면서 게임에 특화한 애플리케이션 '갤럭시 스토어'를 내놓고 게임 독점 아이템 등을 제공하는 등 게임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구글, 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이 콘텐츠, 그중에서도 게임의 중요성을 확실히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며 "애플 아케이드도 지금 당장은 스트리밍을 지원하지는 않지만 결국은 멀티 디바이스를 지원하는 클라우드 형태로 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rchae@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