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김성훈의 시즌 첫 선발등판, 냉정한 父 "우리 팀 승리가 먼저"…최상 시나리오'는?

2019-03-27 09:17:15

한화 김성훈

"김민호 야수 총괄 코치는 내일(27일) 덕아웃에 있으면 안되는 것 아니에요?"



김기태 KIA 감독이 농담을 던졌다. 그러자 곧바로 대화의 핵심을 파악한 김 코치는 손사래를 치며 "우리 팀 승리가 먼저"라며 단호하게 얘기했다. 다만 엷은 미소가 동반됐다.

2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한화와 KIA의 경기. 이날 KIA에선 조 윌랜드가 선발로 나서는 가운데 한화에서 선발등판이 예고된 김성훈(21)은 김민호 KIA 야수 총괄 코치의 아들이다. 공교롭게도 부자가 시즌 초부터 '적'으로 만나게 된 것이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지난해까지 보면 성훈이는 '투피치 투수'였다. 그러나 스프링캠프에서 구종을 추가했다. 100% 완성은 되지 않았지만 선발로 마운드에 올라 경쟁할 수 있는 능력치가 된다고 판단했다. 토종 투수들 중에서도 강심장"이라고 설명했다.

한 감독의 기대대로 김성훈은 한화의 10년을 책임질 미래로 평가받고 있다. 경기고 출신인 김성훈은 10경기(선발 5회)에 출전, 2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했지만 프로 데뷔시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경험을 쌓았다. 특히 패스트볼과 슬라이더에다 커브와 포크볼 등 변화구를 연마하면서 데뷔 2년 만에 한화 선발진에 합류할 정도로 기대감이 부풀어 올랐다. 한 감독은 "시즌 초반에는 5선발을 고정해 로테이션할 예정이다. 지난해 7선발 체제로 하다 보니 서로 힘들어하더라"고 말했다.

김성훈은 당연히 KIA전 선발승이 목표다. 그러나 더 급한 건 아버지다. KIA가 개막전 포함 3연패에 빠졌다. 나름 소득은 있었다. 지난 26일 한화와 난타전을 펼치며 패했지만 부진했던 타자들이 타격감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그래도 시즌 첫 승 달성이 절실한 상황. KIA 코칭스태프는 "한 번 터지면 봇물처럼 터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다만 '1위를 위한 1승'의 발판을 마련해야 할 타이밍이 김 코치의 아들이 선발로 나오는 경기가 돼야 한다는 것이 애석한 부분이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이미 작성돼 있다. 아들도, 아버지도 같이 웃을 수 있는 그림이다. 김성훈이 퀄리티 스타트(6이닝 동안 3실점 이내)를 통해 존재감을 충분히 드러내는 것이다. 지난 26일 믿었던 김재영이 3이닝 5실점으로 부진한 가운데 김성훈이 승리는 챙기지 못하더라도 한화 토종투수의 자존심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 다만 승부는 7회부터 KIA 쪽으로 기울어야 김 코치가 환하게 웃음 지을 수 있다. 김 코치는 끝까지 냉정함을 유지했다. "성훈이가 많이 맞아봐야 성장할 수 있다." 얄궂은 부자의 운명은 '윈-윈'으로 마무리될 수 있을까.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