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귀환'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우승, 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2019-04-15 08:17:28

연합뉴스,

'골프 황제'의 귀환이다.



타이거 우즈(44·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역전우승을 차지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더스틴 존슨, 잰더 쇼플리,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우즈는 지난 2005년에 이어 14년 만에 마스터스 우승 트로피에 입 맞췄다. 우승상금은 207만달러(약 23억5000만원).

1997년 마스터스에서 메이저 최연소, 최소타, 최다타수차 우승을 장식한 우즈는 2001년과 2002년, 2005년에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마스터스 통산 5번째 우승으로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최다 우승(6회)에 바짝 다가선 우즈는 PGA 투어 통산 우승도 81승으로 늘려 샘 스니드(미국)가 가진 최다 우승(82승)에 단 1승을 남겼다.

무엇보다 우즈는 2008년 US오픈 제패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우승을 맛봤다. 메이저대회 15승째를 올린 우즈는 니클라우스의 메이저 최다승(18승) 추격을 다시 시작했다.

세 번째 마스터스에 출격한 김시우(23)는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21위(5언더파 283타)로 대회를 마감했다.

첫 해 컷 탈락, 지난해 공동 24위에 이어 마스터스 개인 최고 성적을 낸 김시우는 "내년에는 더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