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승리 게이트', 드디어 열리나…"성매매 구속영장 신청예정"

2019-04-15 08:43:1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의 구속 영장 신청이 임박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승리가 성매매 알선을 위해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에게 돈을 건넨 금융거래기록을 확보했다. 경찰이 확보한 금융거래기록에 따르면 승리는 단순히 여행 경비로만 보기 어려운 금액을 여종업원들에게 보냈다. 경찰은 승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승리는 2017년 12월 팔라완에서 지인들과 외국인 투자자를 초대해 생일파티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도 초대됐다. 여종업원들은 승리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자발적으로 성관계를 했을 뿐, 승리 등이 직접 지시를 내린 적은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승리가 직접 성접대를 지시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지인이라 보기 어려운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파티에 초대된 점, 승리 측이 여성들의 여행 경비를 모두 부담한 점 등으로 미루어 보아 성매매 알선 정황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또 승리가 단순히 여행 경비로만 보기 어려운 금액을 여성들에게 보낸 것은 성매매 대가로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승리가 생일파티에 쓴 돈의 출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승리의 횡령 혐의도 수사 중이다. 승리는 자신이 공동대표로 있던 유리홀딩스 자금 1000만원을 빼돌렸다. 이 돈은 승리가 유리홀딩스 공동 대표였던 유인석씨와 만든 강남 라운지바 몽키뮤지엄 직원의 변호사 비용으로 사용됐다. 이 직원은 클럽 DJ로 활동하던 당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 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었다.

승리 패밀리가 '경찰총장'이라 불렀던 윤 모 총경과의 유착관계도 확인됐다. 승리,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유인석-박한별 부부는 윤총경과 골프를 치고 식사를 하는 등 회동을 가진 바 있다. 이에 경찰 유착 의혹에 힘이 실렸으나 윤 총경은 유 대표를 6차례 만나 골프와 식사를 한 것은 맞지만 비용을 모두 자신이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달 이들이 골프회동을 가진 골프장을 압수수색, 유 대표가 비용을 결제한 사실을 확인했다. 윤 총경 또한 접대를 받은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2015년 승리가 유 대표 등과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이하 단톡방)에서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성접대를 준비하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은 것을 파악하고 수사를 해왔다. 경찰은 승리가 2015년 아레나 성접대, 크리스마스 일본인 투자자 성접대, 팔라완 성접대 등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이 과정에서 '정준영 단톡방' 논란도 불거졌다. 승리와 같은 단톡방 멤버였던 정준영은 불법 촬영한 성관계 몰카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정준영 외에 승리 최종훈 로이킴 에디킴 등도 불법 촬영물이나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됐다. 하지만 이들은 여기에서 나아가 집단 강간을 하거나, 일본 위안부 피해자들을 비하하고 특정 인종을 성적 비하하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또 한번 충격을 안겼다.

경찰은 승리가 성매매 알선 외에도 불법 촬영물 유포, 탈세,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만큼 성매매 알선 수사가 마무리 되는 대로 다른 혐의들과 함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또 승리와 유리홀딩스를 함께 만든 배우 박한별의 남편 유인석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 신청 방안을 검토 중이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