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황하나 "남양유업-부모님 들쑤셔" 경찰과 유착관계 의심↑

2019-04-15 19:58:03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황하나가 경찰과의 유착관계를 부인한 가운데, 지인과의 대화 내용이 추가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MBC '뉴스테스크'에서는 황하나가 경찰과 남양유업의 유착관계를 의심할 만한 발언을 한 지인과의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이날 매체에 따르면, 황하나는 지난 자신의 고소건과 관련해 지인에게 '남양유업 회장님'을 언급하며 "이미 일은 커졌어. 회사랑 부모님까지 들쑤셔 놨는데 우리쪽에서 어떻게 나가거 같아"라는 문자를 보냈다.

앞서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오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하나는 사실상 (남대문 경찰서에) 아는 사람이 없고, 대화를 하다 부장검사 이야기를 하니까 홧김에 '친하다'고 진술한 것"이라 밝혔다. 경찰은 당시 황하나를 조사했던 수사관의 컴퓨터 IP도 함께 살폈고,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은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또한 황하나가 서울 남대문경찰서를 투어했다는 의혹도 해프닝이라며 부인했다. 경찰은 "황하나가 당시 동행자와 함께 왔었는데 감정기복이 있었다"며 "지나가던 경무과장이 그것을 보고 그를 달랬던 것이며, 경무과장은 황하나가 누군지 몰랐던 것으로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황하나와 지인의 대화에서는 남양유업과 경찰과의 유착관계가 의심되고 있어, 매체는 경찰의 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졌는지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황하나는 2015년 대학생 조 모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의혹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조씨는 이 혐의로 이듬해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지만 황하나는 처벌은 커녕 소환조사조차 받지 않아 '봐주기 수사 의혹'까지 더해졌다. 이에 황하나는 4일 마약 투약, 공급 혐의 등으로 긴급체포 됐고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돼 6일 구속, 12일 검찰에 송치됐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