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억제제 때문에 환각증세" 배우 양 씨, CCTV 영상 보니…

2019-04-16 09:47:1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영화배우 양 모 씨의 기이한 행동이 CCTV에 포착됐다.



지난 15일 JTBC는 양 씨가 이상 행동을 보였던 당시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12일 새벽 1시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도로를 가로지르고 뛰어다니다 차에 달려드는 등의 이상 행동을 보였다.

영화 장면처럼 허공에 주먹과 발차기를 날리고 길바닥에 드러눕는 모습도 보였다. 왕복6차선 도로로 뛰어든 양 씨는 40대 남성 A씨가 몰던 차량에 부딪히기도 했다.

이후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간이 약물검사에선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는데, 경찰조사에서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씨는 마약이 아닌, "처방받은 식욕억제제를 복용했다"고 주장하며 "작품 미팅이 늦게 끝나 피곤한 탓에 약에 취해 환각증세를 보인 것"이라고 항변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식욕억제제인 펜디메트라진 성분은 많이 복용할 경우 환각 증세를 일으킬 수 있어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분류돼 있다.

경찰은 해당 진술의 진위 여부 파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양 씨 머리카락 등의 정밀 검사를 의뢰해, 사법처리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