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A귀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첫 얼굴 공개…“내게 총 쏜 동료, 이해한다”

2019-04-16 13:38:03

오청성씨가 2018년 11월 21일 조선일보와 인터뷰하는 모습

2017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25)씨가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를 하면서 얼굴을 첫 공개했다.



15일(현지 시각)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오씨는 당시 귀순 상황과 관련해 "그날 아침만 해도 남쪽으로 갈 생각이 없었다"며 귀순을 계획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상황이 긴박했고 (남쪽으로) 운전을 하면서 제정신이 아니었다"면서 "아주 빠른 속도로 운전을 했다. 아주 겁이 났다"고 했다.

이어 "(귀순) 영상을 볼 때마다 내가 살아있다는 게 기적이라는 걸 깨닫는다 "면서 "나조차도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다. 영상 속의 사람이 나라는 걸 믿을 수가 없다"라고도 털어놨다. 그는 "만약 내가 붙잡혔다면 정치범 수용소로 갔거나 총살당했을 것"이라고 했다.

오씨는 귀순 당시 그에게 다섯 차례 총격을 가한 전 북한군 동료를 탓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내가 그 상황이었다면 나도 총을 쐈을 것이고 이건 우정의 문제가 아니다. 그들을 이해한다"고 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이번 인터뷰는 오씨가 미국 언론과 가진 첫 인터뷰다.

NBC방송은 오씨의 인터뷰 모습을 담은 사진도 공개했다. 오씨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채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BC방송은 오씨가 인터뷰 영상 및 사진이 확산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사진사용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오씨는 2017년 11월 13일 JSA에서 군용차를 타고 MDL로 돌진하다가 차가 배수로에 빠지자 남쪽으로 달려와 귀순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5~6군데에 총상을 입었으며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 수술을 받고 회복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