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대도서관 "유튜브 수익? 아내 윰댕보다 많이 번다" 고백

2019-04-16 14:31:45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윰댕 부부가 '두시의 데이트'에서 입담을 뽐냈다.



16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이하 두시의 데이트)에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윰댕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지석진은 "초등학생들 장래희망 1위가 크리에이터라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대도서관은 "요즘 애들은 연예인 되는 게 어려운 것을 안다. 크리에이터는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적어 보여서 도전하는 것 같다. 애들이 똑똑하고 현명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대도서관은 '대도서관'이란 활동명에 대해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의 애칭이다. 처음에 '문명'이란 게임을 하면서 서둘러 만든 거다. 아무 뜻도 없다. 많은 분들이 애칭으로 '대도'라고 부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런데 대도서관이 영어화하기 어려운 이름이다. 만약 지금 다시 짓는다면 '만식이' 등 쉽게 지어 영어화했을 것 같다"며 전했다.

윰댕 역시 자신의 활동명에 대해 "저도 별생각이 없었다. 이렇게 대단하게 커질 줄 몰랐다. 본명 이유미라서 윰댕이라 지었다"고 고백했다.

유튜브 수익에 대해서 대도서관은 "제가 아무래도 윰댕보다 많이 번다"고 이야기했다. 윰댕은 "초반에는 저랑 비슷했다"며 쿨한 면모를 보였다.

유튜브에서 게임 채널을 운영 중인 대도서관은 190만 명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크리에이터다. 아내 윰댕은 90만 명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