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 폭로 기자 “위안부 피해자 비하…3일 동안 잠 못 자”

2019-04-16 14:57:51

왼쪽부터 정준영, 승리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승리와 정준영의 단톡방 대화를 처음 보도한 기자가 취재 뒷얘기를 전하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는 최근 SBS 유튜브채널 '스브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화 가운데 차마 기사로 공개할 수 없었던 내용이 있었다면서 단톡방 멤버들이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표현을 썼다고 밝혔다.

강 기자는 "기사에는 쓰지 못했지만 정말 슬펐던 건 단톡방 멤버들이 피해 여성을 향해 성적으로 문란하다고 비난하며 이 여성을 '위안부급'이라고 표현했다. 거기서 너무 큰 충격을 받았고 분노가 치밀어 3일 동안 잠을 자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화방 내용은) 총체적 난국"이라며 "왜곡된 성 의식뿐 아니라 역사관도 말이 안 된다.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강 기자는 그 대화의 충격이 큰 나머지 최근 회사로부터 받은 포상금을 모두 '나눔의 집'(위안부 피해자 쉼터)에 기부했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