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대성당 화재에 네이마르X음바페X포그바'깊은 슬픔'#Pray for France

2019-04-16 18:08:50

출처=포그바, 음바페, 네이마르 SNS

프랑스 축구스타들도 파리의 상징이자 심장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충격적인 화재 사건에 잇달아 안타까움의 뜻을 표했다.



15일 오후 6시50분경(현지시각) 파리의 자부심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마에 휩싸였다. 자정이 넘도록 불길을 잡지 못하며 1345년 완공된 고딕양식의 걸작, 850년 넘은 목조 성당의 지붕과 첨탑이 무너져내렸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현장을 찾아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며 애통해 했다. 파리 시민들이 주저앉아 눈물을 쏟았다.

프랑스에서 뛰거나, 프랑스 출신인 축구스타들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SNS를 통해 애통한 마음을 전했다. 파리생제르맹 공격수 네이마르는 '노트르담의 꼽추'의 가상 주인공 콰지모토가 대성당을 끌어안고 있는 그림과 함께 'Pray for France'라는 한줄을 올렸다. 프랑스 국가대표 에이스이자 PSG 키플레이어인 킬리안 음바페 역시 SNS에 불타는 대성당 사진을 올린 후 눈물 이모티콘과 프랑스 국기를 달아 안타까움을 전했다.

프랑스 국대, 맨유 에이스 포그바 역시 불타기 이전 웅장하고 아름다운 대성당의 사진 위에 깨진 하트와 눈물 흘리는 자화상을 붙여 가슴 아픈 심정을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