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수란 "4년 전 유방암 투병…가슴절제수술 받았다"

2019-04-16 21:49:02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비디오스타' 가수 수란이 유방암 투병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가요계 잔다르크 특집으로 신효범, 소찬휘, 핫펠트, 수란이 출연했다.

이날 수란은 "저를 다르게 보시는 거 같고 그래서 그 때는 좀 당황스러웠다. 사실은 4년 전에 유방암에 걸렸다"고 어렵게 말을 꺼냈다.

그는 "수술하고 가슴 한 쪽이 지금은 없는 상태"라면서 "그 걸 20대 후반에 경험해서 나름대로 충격이었다"고 털어놨다.

수란은 "개인적으로 그 뒤에 여성성이 많이 죽었다. (성격이)중성적으로 많이 변했다"면서 "TV에서 볼 때 저를 다른 성격으로 보는 것 같아서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신효범은 "지금도 충분히 여성적이다"고 응원했다.

지금은 몸도 마음도 건강해진 수란. 그는 "재발은 안 한 상태다. 계속 체크한다"며 "지금은 관리 잘하면서 신경 쓰는 부분이 없어서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