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그룹 며느리' 배수빈 전 아나, '한끼줍쇼'서 200평 대저택 공개

2019-04-18 13:22:1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곽재선 KG그룹 회장과 그의 며느리 배수빈 전 강원 MBC 아나운서가 사는 대저택이 공개됐다.



17일 밤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태진아와 강남이 밥 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자곡동에서 한 끼 식사에 도전했다.

이날 이경규와 강남은 여러 번의 실패 끝에 한 저택의 벨을 눌렀다. 강남은 들어가기도 전부터 "집이 진짜 예술이다. 이런 집이 꿈이다"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며느리와 같이 살고 있다는 시어머니가 반갑게 이경규와 강남을 맞이했고, 두 사람은 한 끼에 성공했다.

이경규와 강남은 연신 부러움을 드러내며 집에 대해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시어머니는 "두 채를 하나로 지은 집이다. 200평 정도 된다"며 "4년째 이곳에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아하면서도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집의 내부와 아름다운 조경 수목이 곳곳에 있는 정원도 감탄을 유발했다. 시어머니는 "며느리와 아들과 살기 위해 집을 2층으로 지었다"고 덧붙였다.

알고 보니 이 대저택의 주인은 바로 곽재선 KG그룹 회장이었다. 곽재선 회장은 스무 살이 되기 전 단돈 7만 6000원을 들고 서울에 올라와 말단 직장인으로 시작해 오늘날 연 매출 1조 원 기업의 회장이 된 전설적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03년 법정관리 중인 경기화학을 인수하여 흑자 기업으로 변신시킨 이후, 10년 동안 10개 회사의 M&A를 성사시켜 오늘날의 KG그룹을 만들었다.

또한 방송 내내 남다른 말솜씨를 자랑한 며느리는 배수빈 전 강원 MBC 아나운서였다. 시어머니는 "(며느리) 목소리 안 예쁘냐. 아나운서 출신이다"라며 자랑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업무를 마치고 돌아온 곽재선 회장과 배수빈의 남편이자 곽 회장의 아들인 KG이니시스 곽정현 이사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