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퀄컴에 합의료 6조8천억원 지급 추정"

2019-04-19 09:35:36

팀 쿡 애플 CEO.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퀄컴과 천문학적 규모의 로열티 소송을 벌이다 최근 전격적으로 합의한 애플이 퀄컴에 합의료로 최대 60억 달러(약 6조8천억원)를 지급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투자은행 UBS는 애플이 퀄컴과의 소송을 끝내기 위해 50억∼60억 달러를 지급했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미국 경제매체 CNBC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BS는 이 금액이 애플이 소송전에 돌입하며 퀄컴에 지급을 중단한 로열티일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당초 애플이 퀄컴에게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로열티를 부과했다"며 270억 달러(약 30조원)를 요구했던 점에 비춰보면 일각의 평가대로 애플이 백기 투항한 셈이다.

애플로서는 소송에서 요구한 금액을 챙기기는커녕 외려 거액을 내준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270억 달러는 애플뿐 아니라 아이폰을 위탁생산하는 폭스콘 등 협력업체들까지 소송전에 가세하며 합산된 금액이다.

반면 퀄컴은 애플 측이 로열티 지급 계약을 위반했다며 70억 달러 규모의 맞소송을 제기했었다.




UBS는 또 애플이 아이폰 한 대당 8∼9달러의 로열티를 지불하기로 합의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퀄컴이 이번 합의로 주당 순이익이 2달러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표한 것을 토대로 산출한 수치다.

이는 예전에 애플이 지불했던 대당 7.5달러보다 크게 오른 것이다.

CNBC는 "UBS의 추정치는 애플이 '5G(5세대 이동통신) 아이폰'의 출시를 위협하는 격렬한 법적 다툼을 끝내기 위해 비싼 대가를 치렀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퀄컴에도 이 소송은 수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특허료 사업모델을 위협하는 것이었다.

UBS는 "퀄컴으로서는 알찬 결실이며 우리가 추정해온 약 5달러의 특허료보다 틀림없이 더 나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삼성전자, 화웨이 등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자들이 5G 스마트폰을 잇달아 선보인 가운데 애플이 5G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는 위기감에 퀄컴과 서둘러 합의에 나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통신칩 업계 1위인 퀄컴은 현재 5G 모뎀칩에서도 가장 앞선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sisyphe@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