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최종훈, 이번엔 집단 성폭행 의혹…"성관계 갖자" 놀림까지

2019-04-18 18:11:36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가수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불법 촬영물에 등장하는 한 여성이 정준영과 전 FT아일랜드 멤버인 최종훈 등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SBSfunE는 "피해 여성 A씨가 이날 단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변호사와 협의 끝에 내일(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의 팬사인회를 계기로 정 씨와 최 씨,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으며, 다음날 아침 정신을 차렸을 땐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옆에 최종훈이 누워있었다며 이들 5명이 "속옷 찾아봐라" "성관계를 갖자" 등의 말을 하면서 자신을 놀렸다고 했다. 당시에는 너무 당황해 그대로 객실을 빠져 나왔지만, 최근 단톡방이 공개된 후 진상 파악에 나섰다고 말했다.

A씨는 "정신을 잃은 뒤로 아무런 기억이 나지 않았다. 당시 공황장애 약을 먹고 있어서 그런가 막연히 생각만 했다"면서 "호텔에서 나온 뒤 정준영, 최종훈, 김씨에게 차례로 아무렇지 않게 연락이 왔다"고 밝혀 충격을 더 했다.

피해 여성은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를 통해 '정준영 단톡방'에 당시의 상황을 녹음한 음성파일 1개와 사진 6장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음성파일에는 A 씨가 성폭행을 당하며 내는 것으로 추정되는 소리가 녹음돼 있으며, 사진 중 일부는 이들 일행이 정신을 잃은 A 씨를 성추행하는 듯한 장면을 담고 있다.

피해 여성 A씨는 "그날만 생각나면 괴롭다. 그들을 친한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저라는 사람을 그저 물건처럼 가지고 놀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너무나 수치심이 들고 힘들었다. 꼭 그들이 죗값을 받길 바란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A씨를 먼저 조사하고 정준영과 최종훈 등 당일 A씨와 함께 있었던 사람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narusi@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