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북로서 스포츠카 타고 시속 180㎞ '칼치기'…난폭운전 입건

2019-04-22 15:24:40

[서울 마포경찰서 제공]

강변북로에서 고급 스포츠카를 타고 시속 180㎞로 과속하며 난폭운전을 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모(33)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강변북로서 스포츠카 타고 시속 180㎞ '칼치기'…난폭운전 입건/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mqoiiZKQtEE]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월 30일 오후 11시 30분께 마포구 상암동 강변북로(일산 방향)에서 스포츠카를 타고 과속운행하며 사고를 낸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3차로에서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는 차량과 1차로에서 주행 중인 차량의 사이를 통과하려다 차량 1대와 부딪힌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 차량은 시속 80㎞ 제한인 강변북로에서 시속 180㎞로 주행했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에 타고 있던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씨는 사고 이전부터 '급진로 변경'(속칭 칼치기)을 반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광진구에서 운전을 시작한 이씨는 20㎞가량을 주행하며 난폭운전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신체에 직접적인 위험을 주는 난폭운전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할 예정"이라며 "대형 교통사고를 야기할 수 있는 난폭운전을 목격한다면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pc@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