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정말 좋아해"…'세젤딸' 홍종현, 김소연 향한 불도저 고백

2019-04-21 09:40:41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연하남 홍종현의 불도저 고백이 안방극장의 심장을 부여잡게 만들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조정선 극본, 김종창 연출) 17, 18회에서는 강미리(김소연)과 한태주(홍종현)의 달콤아찔한 로맨스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광대를 쉴 틈 없이 승천시켰다.

사내 부장과 신입사원의 관계인 강미리와 한태주는 미묘한 썸의 윤곽을 점점 더 드러내며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거침없이 할 말 다하는 신입사원 한태주가 자타공인 알파걸 강미리의 얼음장 같은 마음을 녹이기 시작하며 신개념 갑을케미를 보여준 것.

더불어 어제(20일) 방송에서는 그의 연하남 패기가 제대로 터져 안방극장에 무한 대리설렘을 선물했다. 회사 대표 전인숙(최명길)과의 갈등을 겪은 강미리의 옆에 유일하게 다가간 한태주는 그녀를 진심으로 걱정하며 따뜻한 눈빛을 건네 심쿵 모드를 가동시켰다.

또한 그는 자신의 작은 어머니 전인숙 앞에서 은근히 강미리의 편을 드는가 하면 퇴근 후 회포를 푸는 자리에서 직원들이 입을 모아 강미리를 흉보기 시작하자 그녀를 묘하게 두둔하며 올곧은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술에 거하게 취한 한태주는 한밤 중 우연히 만난 강미리에게 "나는 너를 정말 좋아하거든? 네가 정말 귀여워!"라며 거침없는 취중진담을 투척해 날카롭게 쏘아보던 그녀를 폭풍 당황하게 만들었다. 깨알 고백과 반말이 난무하는 그의 귀여운 하극상이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제대로 끌어올린 대목이었다.

방송 말미, 자신의 행동을 몰아붙이던 강미리에게 "저의 정신상태까지 의심하시는 건 좀 너무하신 것 같습니다"라며 남다른 감정을 한 번 더 드러내기 시작, "그럼 제가 남자 아닙니까?"라는 불도저 패기로 직격타를 날려 과연 강미리가 그의 말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다음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주하고 있다.

이렇듯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직장 상사와 신입사원의 사이인 강미리와 한태주가 본격적으로 달콤아찔한 로맨스 기류를 타 안방극장의 심장을 제대로 폭격하고 있다.

한편, 강미리는 자신이 친딸임을 몰라보는 친모이자 회사 대표 전인숙과 역대급 갈등을 겪기 시작, 예측 할 수 없는 두 사람의 관계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초집중 되고 있다.

가속도가 붙고 있는 강미리와 한태주의 설렘 기류는 오늘(21일) 저녁 7시 55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19, 20회를 더욱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