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가진 부모는 죄인"…'모두의 주방'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SC리뷰]

2019-04-22 11:32:39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수습기자] '모두의 주방' 오윤아가 싱글맘의 고충부터 갑상선암 투병까지 고백해 응원을 받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서는 배우 오윤아와 래퍼 치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오윤아의 '센 언니' 이미지를 언급했고, 오윤아는 "하나도 안 세다. 역할을 센 캐릭터만 맡아서 그렇다"고 밝혔다. 오윤아와 방송을 함께 해본 적이 있는 강호동은 "정말 순하다. 순둥이다"라고 오윤아에 공감했다.

이어 강호동은 오윤아에 "아이를 출산하고 나서 배우로서 연기에도 변화가 있었냐고 물었다. 오윤아는 "너무 많이 바뀌었다. 아이로 인해 느끼는 감정이 너무 많다. 아이를 키우면 자식 가진 엄마는 죄인이다라는 말을 되게 많이 느꼈다. 제 잘못이 아니고 아이의 잘못도 제가 다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윤아는 발달장애를 가지고 있는 아이를 언급했다. 오윤아는 "아이가 많이 아팠다. 지금 13살인데 지금도 아프다. 사회적으로 적응을 못하고 많이 울었다. 그런 부분을 내가 해결해줄 수 없어서 죄인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오윤아는 연기를 할 때도 아들을 생각하며 한다고. 오윤아는 "아이가 있는 역할을 하면 그 아이가 내 아이라는 생각을 하며 연기를 한다. 내 아이에게 실제로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기도 하고, 내 아이에게 실제로 일어났던 일을 연기할 때도 있다. 그런 것들을 생각하면서 연기를 하면 더 몰입도 잘된다"고 덧붙였다.

오윤아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갑상선암 투병을 했다고도 고백했다. 오윤아는 "아들을 두고 촬영하러 다니는 게 너무 힘들었고, 거기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심지어 완도에서 사극 촬영을 해서 왔다갔다하기 너무 힘들었다. 어느날 목이 갑자기 붓더라. 갑상선암이었다. 그 때는 갑상선이 어디 있는지도 몰랐다"며 "촬영 일정이 다 끝나고 수술을 하러 갔는데 종양의 크기가 컸다. 전이까지 됐더라. 6개월까지는 목소리가 안 나왔다. 지금도 성대가 닫혀있는 상태다. 노래하는 걸 좋아했는데 노래를 못하게 됐다. 소리지르는 역할도 해야 되는데 배로 얼마나 크게 소리를 지르는지 모른다"라고 토로했다.

오윤아는 그간 여러 방송에서 아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왔다. 특히 지난 1월 종영한 MBC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300'에서 아들이 발달장애가 있다고 고백, 34m 절벽을 수직으로 하강하는 훈련을 앞두고 아들을 떠올리는 모습으로 많은 응원을 받았다. 아들을 향한 오윤아의 절절한 모성애에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의 응원이 줄을 잇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