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왜 다쳤데요" 정정용 감독, 이강인 복귀설에 한숨

2019-04-23 11:28:07

남자 U-20 축구대표팀이 23일 오전 파주축구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했다. 정정용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파주=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4.23/

"왜 다쳤데요."



정정용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이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상황은 이렇다. '월반한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은 23일 오후 파주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 합류,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비에 돌입한다. 하지만 대표팀 합류 직전 좋지 않은 소식이 들려왔다. 발렌시아의 동료 데니스 체리셰프가 부상으로 시즌 아웃을 당했다는 것. 현지 언론을 통해 이강인이 팀에 복귀해아 할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이유가 있다. 스페인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발렌시아가 이강인 차출에 조건을 내걸었다. 선수 부상 등으로 구단이 이강인의 복귀를 원하면, 언제든 돌아올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정 감독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그는 22일 선수단을 소집해 훈련 중이다. 23일 오전에도 한 시간가량 1차 훈련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강인 문제로 정 감독은 답답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훈련 뒤 정 감독은 "(체리셰프)는 왜 다쳤데요"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상황을) 봐야 한다. (복귀에 대해) 공식적으로 연락을 받은 것은 없다. 내가 구단 관계자와 만났을 때 월드컵 참가에 대해 긍정적으로 얘기했다. 하지만 부상자가 생겨 걱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이강인이 여기까지 왔는데, 다시 간다는 것은 구단에서도 심사숙고 해야 할 문제다. 구단은 아시아가 굉장히 멀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잘 얘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강인은 정정용호 중원의 핵심이다. 정 감독은 이강인 합류를 위해 스페인으로 건너가 구단을 설득했다. 이강인은 현재 한국에 도착했으며, 정오쯤 파주NFC에 합류 예정이다.

파주=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