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김보미 "실제 무용과 출신, 밤낮 없는 연습 매진"

2019-04-23 13:12:1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속 김보미가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5월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를 그린다. 앞서 공개된 첫 번째 티저 영상 속 아름다운 발레의 향연은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관심을 모았다.

'단, 하나의 사랑'이 기대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천사'라는 판타지적 소재와 안방극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발레'의 만남은 물론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등 탄탄한 연기력과 색다른 매력을 가진 배우들이 뭉친 것이다. 이들 중에는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을 배우 김보미가 있다.

실제 무용과 출신 배우 김보미는 '단, 하나의 사랑' 속 발레리나 금니나 역을 가장 완벽하게 소화해낼 적임자라고 할 수 있다. 극중 금니나는 누구에게나 다정하고 상냥한 발레리나다. 어릴 때부터 사촌이자 친구인 이연서(신혜선 분) 그림자로 살던 인물로, 이연서가 시력을 잃은 후 발레단 주역이 된다.

이런 가운데 4월 23일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이 발레리나로 완벽 변신한 김보미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보미는 우아한 자태로 발레를 하고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땀이 송골송골 맺힐 정도로 연습에 빠진 김보미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극중 이연서를 따라잡기 위해 땀방울을 흘리는 발레리나 금니나 캐릭터의 성격이 잘 드러난다.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실제 무용과 출신인 김보미가 발레리나 금니나를 완벽하게 표현하기 위해 밤낮없이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성실하고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라서 제작진도 주목하고 있는 기대주다.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 안방극장에 단단히 눈도장을 찍을 김보미의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베일을 벗을수록 눈 호강 비주얼을 예고하고 있어 관심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안방극장을 발레의 황홀경으로 이끌 '단, 하나의 사랑'은 오는 5월 첫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