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탈당, '불감청고소원'? 도화선 '패스트트랙'

2019-04-23 16:16:08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에 대한 합의안을 추인하자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을 선언했다.



이언주 의원은 "다수당이 배제된 채 2중대, 3중대가 작당해 선거법을 통과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의 폭거"라며 "선거법은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데 당 내부에 이견이 있는데도 의총에서 상정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말했다.

이어 "제왕적이라고 일컬어질 만큼 대통령의 권한은 막강한데 이를 견제할 야당을 사분오열로 만드는 비례대표 확대는 대통령의 전횡과 집권당의 폭주만을 가속시킨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우리 정치 상황에서 제도적 정합성이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공수처 법안은 세계 유례가 없는 법으로서 반대파 숙청법에 다름 아니다"라며 "민주노총이 무소불위 폭거를 자행하고 종북단체들이 광화문 한복판에서 김정은을 찬양해도 공권력은 꼼짝 못 하는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창당된 지 1년이 지나도 자신들이 보수인지, 진보인지 밝히지 못해 단기필마로나마 신보수의 길을 개척하고자 한다"며 "광야에 선 한 마리 야수와 같은 심정으로 보수대통합과 보수혁신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명령을 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의 탈당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미 예견된 일이며, '불감청고소원' 처럼 사실상 '패스트트랙'을 명분으로 삼은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아울러 이 의원의 탈당이 바른미래당 내 다른 의원들의 탈당의 시작일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에 앞서 당내 바른정당계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패스트트랙 추인으로) 당의 현실에 자괴감이 들고, 당의 진로에 대해서 동지들과 심각히 고민하겠다"고 말해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