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년 만에 베일 벗은 '성락원', 나도 갈수 있다?

2019-04-23 17:00:02

성락원 송석정 모습- 연합뉴스

200년 넘게 베일에 싸여있다 23일 오후 일반인에게 한시적으로 공개된 서울시 성북구 소재 성락원이 화제다.



비밀의 정원으로 불리는 성락원은 19세기 철종(재위 1849∼1863)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정원이다. 일본강점기에는 고종의 다섯째 아들인 의친왕 이강이 35년간 별저로 썼다.

심상응의 후손인 고 심상준 제남기업 회장이 지난 1950년 4월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의 저자인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은 국내 3대 정원으로 담양 소쇄원과 완도 보길도 부용동, 성락원을 꼽았다.

관람은 사전에 예약해야 하며 월요일, 화요일, 토요일 등 주 3회, 하루 7회, 회당 20명씩 이뤄진다. 하루 2차례는 영어 가이드로 진행한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