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이광수 "♥이선빈과 결혼 생각? 살려주세요"

2019-04-24 11:52:17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이광수(34)가 여자친구이자 동료 배우인 이선빈(25)과 공개 열애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휴먼 코미디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육상효 감독, 명필름·조이래빗 제작)에서 몸 좀 쓰는 동생 동구를 연기한 이광수. 그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나의 특별한 형제'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광주의 한 복지원에서 십여 년을 한 몸처럼 살아온 지체 장애인 최승규 씨와 지적 장애인 박종렬 씨의 실제 이야기를 영화화 한 작품으로 오랜 세월을 2인 1조로 한 몸이 돼 살아오며 서로의 손발이 된, 피를 나눈 형제보다 더 진한 우정을 나눈 이야기를 그린 따뜻한 휴먼 스토리를 스크린에 담았다. 무엇보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영화 '형'(16, 권수경 감독) '그것만이 내 세상'(18, 최성현 감독) '언터처블: 1%의 우정'(12, 올리비에르 나카체·에릭 토레다노 감독) 등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관계를 다룬 영화들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각각 다른 장애를 지닌 두 장애인이 만나 펼치는 우정을 전면에 내세워 기존 영화들과 차별화를 뒀다.

여기에 '나의 특별한 형제'의 따뜻한 웃음과 용기를 주는 메시지는 신하균과 이광수의 '특급' 케미스트리로 완성돼 보는 이들의 공감을 200% 끌어낸다. 특히 '나의 특별한 형제'는 SBS 인기 예능 '런닝맨'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폭발적인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는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의 연기 변신으로 눈길을 끈다. 전작 '좋은 친구들'(14, 이도윤 감독)을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 이광수'로 존재감을 드러낸 그는 지난해 여름 315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탐정: 리턴즈'(이언희 감독)에서 괴짜 여치형으로 남다른 코믹 연기를 펼쳐 연기력과 흥행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배우로 거듭났다. 이번 '나의 특별한 형제'에서 이광수는 24시간 세하(신하균) 형의 손과 발이 되어주는 지적장애인 캐릭터에 도전, 적은 대사에도 불구 눈빛과 말투, 캐릭터에 특화된 특유의 개성을 더한 '인생 캐릭터'로 또 한 번 관객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이광수는 2016년 9월 방송된 '런닝맨'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이선빈과 연인으로 발전, 5개월째 사랑을 키워가던 지난해 12월 말 열애를 공개해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이날 이광수는 공개 열애 후 처음으로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진 자리로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광수는 조심스럽게 "이번 '나의 특별한 형제' 시사회 때는 여자친구인 이선빈이 참석하지 못했다"고 머쓱하게 웃었다. 그는 "사실 공개 열애 이후 공개 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는 게 부담감도 있다. 그 전에는 밖에서 편하게 만났는데 공개 열애 이후에는 주변 시선 때문에 제약이 많이 생긴 것 같다. 지금도 물론 밖에서 만나 데이트도 하지만 아직은 조심스럽다"고 진중하게 답했다.

이어 "열애 공개 이후 유재석 형과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늘 '걱정하지 말라'고 응원해준다. 열애설이 불거진 뒤 곧바로 열애를 인정한 특별한 이유는 딱히 없다. 누구보다 거짓말을 하기 싫었다. 시간이 지나도 남는 건데 대중에게 거짓말 하기가 그랬다. 이선빈도 같은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광수는 1년여간 열애를 이어간 이선빈과 결혼에 대한 속내도 털어놨다. 그는 "결혼 이야기는 살려달라"며 "개인적으로 결혼이라는 게 아직 현실감이 많이 없다. 주변에서 권하는 것도 있지만 아직 결혼을 생각하기엔 내가 아직 어른이 안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과, 몸 좀 쓰는 동생이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오며 쌓은 특급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신하균, 이광수, 이솜 등이 가세했고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방가? 방가!'의 육상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NEW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