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세포 성장 과정 밝혔다…면역치료 새로운 표적 제시

2019-05-09 10:37:55

[서울대병원 제공]

폐암에서 암세포가 종양이 성장할 수 있는 유리한 환경을 만드는 과정을 국내 연구팀이 밝혀 새로운 치료법 적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병리과 정두현 교수 연구팀(고재문 전임의)은 병원에서 수술한 비소세포 폐암 환자 80명의 암 조직을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암세포는 특정 물질을 분비해 면역세포 분포를 변화시켜 스스로 유리하게 환경을 바꾸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연구에서는 폐암세포가 단백질인 '인터류킨-23'을 분비해 종양의 아형 분포 변화를 유도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아형은 암세포의 특성에 따라 암을 구분하는 유형이다.

관찰 결과를 보면 폐암세포가 분비한 '인터류킨-23'에 의해 종양 안에 있는 '선천성 림프구 세포'의 아형1이 아형3으로 변했고, 이때 증가한 아형3이 단백질 '인터류킨-17'을 분비해 다시 폐암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로 암세포와 면역세포 간 상호 작용이 폐암의 성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밝혀냈다"며 "폐암 환자 면역치료의 새로운 타깃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 암 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최신호 온라인에 게재됐다.

aeran@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