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질 듯한 다리 통증? 척추관협착증 의심해봐야

2019-05-09 11:31:39

튼튼마디한의원 수원점 김종옥 원장(사진제공=튼튼마디한의원 수원점)

평소 극심한 허리 통증에 시달리는 이들은 자신에게 허리 디스크가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곤 한다. 그러나 허리 통증에 더해 다리가 터질 것처럼 아프고 찌릿한 느낌이 들면서 걷는 것이 점점 힘들어진다면 허리 디스크 말고도 척추관협착증이 진행되었을 확률이 크다.





척추관협착증은 뇌에서부터 목과 등, 허리, 팔과 다리까지 이어지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신경을 압박하는 현상을 말한다. 주로 노화가 진행되고 퇴행성 변화가 발생하면서 나타나 노년층 환자가 대부분이지만, 외상이나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아 신경이 압박되면서 진행되기도 해 연령을 불문하고 나타나기도 한다.



척추관협착증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초반에는 허리와 다리 통증이 나타나고, 휴식을 취하면 호전되는 수준이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에는 통증을 참는 과정에서 허리가 굽을 수 있다. 또한, 다리에 힘이 제대로 들어가지 못해 보행장애를 겪을 수 있고, 다리 마비와 정상적인 배변 활동이 어려운 배변 장애가 나타나기도 한다. 증상이 매우 심한 경우에는 한 걸음도 제대로 떼지 못할 정도로 통증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가급적 빠르게 치료를 받아야 한다.



그렇다면 척추관협착증은 어떤 방법으로 치료를 진행하게 될까? 튼튼마디한의원 수원점 김종옥 원장은 "보통 허리와 다리에 심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 수술적인 방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있으나, 척추의 퇴행성 질환인 척추관협착증의 핵심은 척추의 통증을 빠르게 제거하고, 약해진 척추를 강화하는 것이다. 수술적인 방법이 아니더라도 한방치료를 통해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다리와 허리, 그리고 척추의 통증을 제거하기 위한 한방치료로는 막힌 기를 풀어주고, 기를 원활하게 소통하는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기가 소통되면서 긴장되어 있던 허리 주변의 근육과 힘줄이 부드럽게 풀어지면서 통증이 사라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더불어 약해진 척추의 힘을 길러주는 치료가 병행되어야 한다.



약해진 척추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척추를 잡아주는 연조직을 튼튼하게 해야 한다. 척추관협착증이 나타나면 퇴행으로 인해 연조직이 약해지면서 신경을 압박하기 때문이다. 효과적인 방법은 연조직을 이루는 성분이 함유된 식품 또는 한약으로 조직을 보강하고, 척추를 튼튼하게 잡아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그 밖에도 일상 생활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척추를 단련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해주면 척추관협착증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다. <스포츠조선 medi@sportschso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