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만수르에 뺨 맞은 권아솔 "1R 2분내에 KO시키겠다" 장담

2019-05-15 16:53:35

로드FC 70kg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에서 대결하는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가 15일 오후 서울 선릉로 로드FC압구정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권아솔과 만수르가 포즈를 취하며 신경전을 벌이던 도중 만수르가 권아솔을 얼굴을 밀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5.15/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가 케이지에 올라가기 전에 싸울뻔했다.



'끝판왕' 권아솔(33·팀 코리아MMA)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27·TEAM MAGNUM/TRISTAR GYM)가 기자회견장에서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둘이 15일 서울 청담동의 로드FC 압구정짐에서 열린 굽네몰 ROAD FC 053 제주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기자회견에서 만나자 마자 일촉즉발 위기가 발생했다.

포토타임때 일이 벌어졌다. 먼저 만수르가 포토타임을 가졌고, 이어 권아솔이 챔피언 벨트를 둘러메고 입장해 포즈를 취했다. 둘이 함께 마주보면서 포토타임을 가질 때 문제가 생겼다. 둘이 마주보긴 했지만 떨어져있어 사진 기자들이 가까이 서 달라고 하자 권아솔이 만수르 바로 앞까지 다가가더니 몸으로 밀쳤고, 뒤로 물러나던 만수르가 권아솔의 얼굴을 밀치면서 싸우기 일보직전까지 갔다. 이에 김대환 대표와 권정음 부장이 가까스로 말려 진짜 싸움으로까지는 번지지 않았다.

초반부터 둘의 신경전이 치열해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도 날선 독설이 이어질 것 같았으나 의외로 차분했다.

각오를 밝혀달라고 하자 만수르는 "큰 경기인 만큼 멋진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고, 권아솔은 "경기를 보시는 여러분들이 승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

3년 가까이 경기를 하지 않았던 권아솔은 그 긴 시간에 대해 "3년전부터 준비한 것은 부족한 것을 보완하는 시간이었고 상대가 정해진 뒤엔 그에 맞게 운동했다. 특별히 하지 않았던 웨이트트레이닝에 신경썼다. 감량은 쉽게 했다. 이제껏 한 감량 중 제일 쉬웠다. 2∼3㎏ 남은 상황"이라고 현재 상태를 전했다. "아프로 사무라이가 왔다"라며 승리를 자신했던 만수르는 아프로 사무라이라는 별명을 쓰는 이유를 묻자 "아프로 사무라이는 일본에서 활동할 때 썼던 별명이다. 일본에서 나온 만화 캐릭터로 알고 있다"라고 했다.

권아솔은 이제껏 벌여왔던 타이틀전에서 항상 언더독으로 평가받았지만 반전의 승리를 거둬왔고, 이번에도 만수르에게 질 것이란 예상이 많다. 챔피언임에도 언더독으로 평가받는 것에 대해 권아솔은 "항상 그래와서 별 다른 감정은 없다. 내가 언더독이었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는다. 챔피언이 아니라 항상 선수로서 시합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했다.

권아솔은 이제껏 예상했던 로드FC 경기 결과를 대부분 맞혀왔다. 이번 경기를 예상해달라고 하자 "1라운드 2분 이내에 KO승을 거두겠다"라고 당차게 말했다. 우승 상금에 대해선 "돈에 대해선 생각을 안해봤다. 일단 어느 정도는 기부를 할 생각"이라고 돈보다 경기의 승리에 집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기자회견 후 포토타임때 하지 못했던 김대환 대표와의 3인 사진 촬영이 계속됐다. 큰 불상사를 막기 위해 김 대표가 가운데서 긴장을 하며 둘이 붙지 않도록 애썼다.

둘의 진짜 대결은 사흘 뒤인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