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人] 걸스데이→배우..'인생 2막' 방민아, '절대그이'로 내디딘 첫발

2019-05-15 17:07:29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우 방민아. 목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5.15/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걸스데이 민아가 배우 방민아가 됐다.



방민아는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양혁문 장아미 극본, 정정화 연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행사에는 방민아 외에도 여진구, 홍종현, 홍서영, 최성원이 함께했다.

방민아는 이날 소속사 이적 후 첫 공식석상에 나섰다. 방민아가 속한 그룹 걸스데이는 지난달 멤버 모두가 다른 소속사와 계약하며 휴식기를 가지기로 했다. 민아는 유본컴퍼니로, 유라는 어썸이엔티, 그리고 소진은 눈 컴퍼니, 혜리는 크리에이티브 아이앤지 등 배우 전문 기획사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일각에서는 '해체'로 보는 시선도 있었지만, 민아는 공식석상에서 걸스데이의 해체를 부인했다.

방민아는 "저희는 해체를 하지 않았다. 걸스데이는 언제든 모일 수 있다. 그래서 딱히 '절대그이'를 찍고 시청자 분들께 공개되는 마음도 그전과 다른 점도 있지만, 걸스데이였을 때와 다른 것 보다는 앞으로 어떻게 성장해나가야 할까 하는 고민 때문에 드는 느낌인 거 같다"며 해체가 아닌 휴식기임을 다시 강조했다.

또한 방민아는 배우 소속사로 이적한 것이 '음악활동의 중단'이자 '배우생활의 시작'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음악과 배우 활동을 병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방민아는 "제가 이적한 회사가 배우분들이 많은 회사지만, 저는 제가 노래하는 것을 좋아해서 연예인이란 직업을 택한 것도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음악은 놓지 않을 거 같다. 음반도 하고 연기자로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더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인생 2막'에 대해 언급했다.

방민아는 '절대그이'에서 사랑에 상처받은 특수분장사 엄다다 역을 연기한다. 그를 놓치고 후회하는 마왕준(홍종현)과 휴머노이드 로봇 제로 나인(여진구) 사이에서 삼각관계의 주축을 이룰 예정. 그의 연기 행보에도 기대가 쏠린다.

'절대 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방민아)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여진구)이 펼치는 후끈후끈 말랑말랑 달콤 짜릿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빅이슈' 후속으로 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lunamoo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