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신경전. 권아솔 "만수르 쫄았다"vs만수르 "권아솔 어두워"

2019-05-16 14:59:09

로드FC 70kg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에서 대결하는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가 15일 오후 서울 선릉로 로드FC압구정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권아솔과 만수르가 포즈를 취하며 신경전을 벌이던 도중 만수르가 권아솔을 얼굴을 밀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5.15/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에 나서는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33·팀 코리아MMA)과 '아포 사무라이' 만수르 바르나위(27·TEAM MAGNUM/TRISTAR GYM)가 15일 기자회견에서 일촉즉발의 상황을 만들었다.



포토타임 때 서로 가까이 서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권아솔이 다가가 몸으로 만수르를 밀었고 뒤로 밀리던 만수르가 오른손으로 권아솔의 왼쪽 뺨을 때리듯 밀치면서 몸싸움이 일어났다. 김대환 대표 등 로드FC 관계자들이 나서 진짜 싸움까지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그만큼 둘의 신경전은 치열했다.

이 장면에 대해 둘의 반응은 달랐다. 서로 이길 것 같다고 큰소리를 쳤다.

권아솔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전쟁에 나서는 장수가 상대방을 만나면 죽일듯이 싸우는게 정상이다"라며 "이번 대회 첫 대면이라 난 당연히 상대방을 죽이려고 나왔다"라고 했다.

만수르에게 뺨을 맞은 것에 대해서는 "상관없다"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러면서 "만수르가 예전과 달리 냉정하지 못하더라"면서 "많이 쫄았다는 뜻이다"라고 했다.

이에 만수르는 "권아솔의 표정이 어두운 것을 봐서는 내가 이길 것 같다"면서 "이번 대결도 잘 풀릴 것 같다. 아무 문제없다. 많이 준비했기 때문에 볼만한 경기가 될 거다. 기대해 달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둘은 17일 계체량에서 한번 더 마주 선다. 이번에도 권아솔이 먼저 도발을 할지, 아니면 만수르가 견제를 할지 궁금해진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