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알스' 조수원 "암투병 입원 중, 환자분들 앞에서 공연..살아야겠다 생각했다" 눈물

2019-05-16 16:02:07

개그맨 조수원이 16일 건대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옹알스'의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 영화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코미디를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담은 휴먼 다큐버스터다 건대=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05.16/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조수원이 암투병 중 공연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16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휴먼 다큐멘터리 영화 '옹알스'(TKC픽처스 제작, 차인표·전혜림 감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옹알스 멤버인 조수원, 채경선, 조준우, 최기섭, 하박, 최진영을 비롯해 차인표 감독과 전혜림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말미 환자복을 입고 마스크를 쓴채 암센터에서 공연을 하는 조수원의 모습은 관객에게 가장 큰 감동을 주는데, 조수원은 이 장면에 대해 "5차 항암 과정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입원을 했었다. 그런데 마침 그때 저희 멤버들이 봉사를 오는 날이었다. 그래서 저도 환자복을 입고 공연을 봤다. 무대에서 보는 것과 병원에서 보는게 많이 다르더라. 겉으로는 멤버들한테 너무 좋다 행복하다고 말했는데 환자 입장에서 보는게 사실 많이 힘들었다. 많이 울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 멤버 중에 준우 형이 관객을 불러서 참여하는 부분에서 저를 불러내더라. 거기 계신 환자분들은 그냥 제가 일반 환자인줄 알았다. 그런데 제가 멤버들을 그대로 따라하니까 환자분들과 소아암 친구들이 난리가 났다. 그때 정말 너무 행복했다. 그래서 살아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한편, '옹알스'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개그를 전 세계에 알린 대한민국 ONLY ONE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무대를 향한 도전을 그린 휴먼 다큐멘터리 영화다. 배우 차인표와 전혜림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았다. 5월 30일 개봉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