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두산 김태형 감독 "유희관 완투승 믿었다"

2019-05-16 21:28:35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양팀 선수단이 훈련을 펼쳤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허경민의 타격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5.16/

두산 베어스가 유희관의 완투와 6회 상대 실책을 등에 업고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16일 잠실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서 6회에 3점을 뽑아 4대1로 승리했다.

선발 유희관은 9이닝 동안 107개의 공을 던져 5안타 1사구 1실점으로 마운드를 든든히 지키며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2승째. 완투승은 지난 2017년 5월 20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 이후 726일만. 자신의 통산 4번째다.

이날은 유희관의 모교인 중앙대의 날로 중앙대생들이 잠실구장을 찾아 유희관과 두산을 응원했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경기후 "유희관이 모교 후배들 앞에서 더할나위없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면서 "그동안 승운이 따르지 않았는데 오늘 본인 스스로 잘해줬다. 9회 들어가면서 완투승을 할 수 있을 거라 믿었다"고 했다. 이어 "야수들도 수비와 주루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희관이의 완투승을 도와줬다"고 말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