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 '첫 스윕' 한용덕 감독 "장민재, 꾸준한 모습으로 승기 잡았다"

2019-05-16 22:17:40

16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가 열린다. 경기 전 덕아웃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한화 한용덕 감독.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4.16/

한화 이글스가 올 시즌 첫 시리즈 스윕승을 달성했다.



한화는 16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서 18안타(2홈런)를 폭발시킨 타선의 힘을 앞세워 15대6으로 이겼다. 한화는 키움 3연전을 싹쓸이하면서 시즌 21승22패를 기록. 5위 키움을 2.5경기로 추격했다. 반면 키움은 첫 4연패에 빠지면서 25승21패가 됐다. 또 한화는 이날 승리로 KBO리그 역대 6번째로 2000승을 달성한 팀이 됐다.

한화 선발 장민재는 5⅔이닝 8안타(1홈런) 4사구 3개(2볼넷) 3탈삼진 6실점으로 시즌 5승째를 따냈다. 타자들의 화끈한 득점 지원 속에 손쉽게 승리를 손에 넣었다. 키움 안우진은 2⅓이닝 9안타(1홈런) 2볼넷 4탈삼진 9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4패째를 당했다. 한화 타선은 고른 활약을 했다. 정은원이 3안타 3득점, 오선진이 3안타 3타점, 제라드 호잉이 3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경기 후 "장민재가 선발로서 흔들리지 않고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오늘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오선진 정은원 송광민 등 모든 야수들의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첫 스윕으로 이어진 것 같다. 팀 통산 2000승을 달성했다고 들었다.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대전=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