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한석준 "KBS 퇴사 후 첫 복귀…3년 지나도 섭외無"

2019-05-16 23:25:1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한석준이 KBS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프리 선언 후 각종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과 KBS 아나운서실의 마스코트 정다은, 이혜성이 출연했다.

이날 한석준은 KBS 퇴사 후 첫 복귀작이 '해피투게더4'라고 밝혔다. 그는 "3년이 지나도 섭외가 없어서 슬펐다. 회사에 있었을 때 전현무는 프리 선언 후 KBS 출연할 때 웰컴백쇼를 해줬다. 그래서 나도 3년 되기 전 2년 9개월부터 생각했는데 왜 연락이 안 오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과 전현무는 "한석준이 퇴사할 때 왜 하냐는 반응이 많았다", "자발적인 퇴사가 아닌 줄 아는 사람이 많다. 해고당한 줄 아는 사람이 많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