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오정연 "12kg 쪘다가 다이어트의 아이콘 됐다"

2019-05-16 23:30:1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다이어트의 아이콘'이 됐다고 밝혔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프리 선언 후 각종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과 KBS 아나운서실의 마스코트 정다은, 이혜성이 출연했다.

이날 오정연은 "의지와는 상관없이 다이어트의 아이콘이 됐다"며 "12kg가 쪘다. 행복해서 막 먹은 죄 밖에 없다"며 웃었다.

이어 "나도 그렇게 살이 찐 줄 몰랐다. 행사장 사진이 찍혔는데 너무 거대하게 나왔더라. 그 이후로 열심히 다이어트했다"고 밝혔다.

또 오정연은 "현재 다는 아니고 절반 정도 뺐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