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영주권 포기→허리디스크 치료..'현역' 옥택연, 오늘(16일) 전역(종합)

2019-05-16 08:24:1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그룹 2PM의 멤버이자 배우 옥택연이 16일 전역한다.



옥택연은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마회관에서 전역한다. 15일 옥택연의 소속사인 51k는 "옥택연 배우가 2017년 9월 4일부터 약 20개월간의 군복무를 무사히 마치고 전역한다"며 "51k는 옥택연을 대신해 그간 기다려준 팬들과 관심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마음 깊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역 이후에도 그룹 2PM의 멤버이자 배우로,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51k 역시 최선을 다해 '함께' 노력하겠다. 옥택연의 새로운 출바을 응원해주시고 많이 기대해달라"며 "배우들의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옥택연은 미국 영주권자였으나 현역 입대를 위해 이를 포기했다. 또한 ㅓ리 디스크로 인해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수술과 치료를 거듭한 끝에 2017년 9월 4일 현역으로 자원입대해 약 20개월간의 군복무를 마쳤다. 옥택연은 백마 신병교육대에서 조교로 복무했다.

복무 기간 옥택연의 행보도 관심을 받았다. 성실한 복부를 했던 덕에 모범 병사 표창 등을 받은 것. 특히 전역일 열흘 전부터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전역일 카운트다운을 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옥택연은 전역 후에도 2PM의 멤버이자 배우로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lunamoo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