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측 "오혁의 갑작스런 통증 호소로 단국대 공연 취소, 미흡 대처 죄송" [전문]

2019-05-16 13:10:25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수습기자] 밴드 혁오가 단국대 공연 취소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사과했다.



혁오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는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혁오의 공연 취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혁오 측은 "어제(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 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무대에 오르고자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 죄송하다"며 "이후 오혁 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되었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했다"고 이후 일정을 취소,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라 덧붙였다.

혁오는 15일 단국대 죽전캠퍼스 '2019 대동제 단락지락'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멤버들은 50분 정도 무대에서 악기를 설치하다 "오혁이 아파서 무대를 못할 것 같다.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공연 진행을 취소했다. 갑작스런 상황에 네티즌들은 "아프니 어쩔 수 없다"는 의견과 "기다린 학생들은 무슨 죄냐"는 의견으로 나뉘어 갑론을박을 펼치기도 했다. 혁오 밴드는 오늘(16일) 인하대학교 축제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오혁의 건강 문제로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혁오와 함께 일하고 있는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이하 두루두루)입니다. 어제 5월 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 지정된 스케줄에 맞추어 현장에 도착하여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하였습니다.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하여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 오혁씨가 직접 관객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옳으나 이조차 진행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 오혁씨를 제외한 혁오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씨가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되어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뜨거운 낮부터 늦은 시간까지 혁오의 공연을 기다려 주신 단국대학교 학생 분들과 관객 분들, 이 축제를 위해 노력하고 기획해주신 학생회 분들, 무대를 준비해주신 관계자 분들께 너무도 죄송합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가 깊으셨을 팬 분들께도 송구한 마음입니다.

??? 이후 오혁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되었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하였습니다.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입니다.

???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오혁씨를 비롯한 혁오 멤버들도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습니다.

??? 두루두루는 소속 뮤지션들의 건강을 위해 최선으로 노력을 다하고 지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wjle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