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엠카' 뉴이스트, 2주 연속 1위 '4관왕'…EXID·위키미키 '컴백'

2019-05-16 19:54:2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엠카운트다운' 뉴이스트가 1위를 차지했다.



뉴이스트가 16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오마이걸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뉴이스트 황민현은 "'엠카운트다운'에서 두 번째 상 받는 거다. 러브(팬클럽)들 너무 고맙고 플레디스 식구들, 항상 우리 뉴이스트를 위해 힘써주는 스태프분들 고맙다. 러브들 고맙다"고 인사했다.

JR은 "러브들 덕분에 행복한 순간이 많다. 러브들이 저희에게 있어서는 천국이다"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한편 이날 당당한 카리스마 EXID, 약 3년만에 돌아온 레이디스 코드, 틴크러쉬 위키미키까지 걸그룹 컴백 러시가 이어졌다.

EXID는 새로운 앨범인 'WE'의 타이틀곡 'ME&YOU'로 팬들에게 특별한 무대를 선사했다. 'ME&YOU'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이다.

뉴트로 펑크 'FEEDBACK'으로 돌아온 레이디스 코드는 그들만의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매력을 선보였다.

위키미키는 펑키한 트랙에 반복적이고 귀여운 훅이 매력적인 곡 'Picky Picky' 무대를 통해 당당하고 파워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여기에 밀고 당기는 연애를 엿듣는 것만 같은 두근거림이 느껴지는 팝 댄스곡 '너 하고 싶은 거 다 해'의 무대도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했다.

뉴이스트는 'BET BET' 무대를 통해 강렬한 카리스마 속 완벽한 칼군무와 세련된 비주얼로 출구없는 매력을 선사했다.

'감성 발라더'로서의 이미지를 보여줬던 남우현은 'Hold On ME'로 댄스 가수로 변신, 분위기를 확 바꿨다. 청순함과 사랑스러운 매력을 동시에 선보인 오마이걸의 '다섯 번째 계절' 무대도 공개됐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는 베리베리, 타겟, 김동한, 앤씨아, 유승우, 더보이즈, 엔플라잉, 왈와리, 동키즈, 밴디트, 임지민, 가을로가는기차 등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