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 '18안타+15득점 폭발' 한화, 키움전 싹쓸이... 첫 스윕승

2019-05-16 21:59:50

오선진.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가 시리즈 첫 스윕을 달성했다.



한화는 16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서 타선 폭발을 앞세워 15대6으로 이겼다. 한화는 키움 3연전을 싹쓸이하면서 시즌 21승22패를 기록. 5위 키움을 2.5경기로 추격했다. 반면 키움은 첫 4연패에 빠지면서 25승21패가 됐다. 또 한화는 이날 승리로 KBO리그 역대 6번째로 2000승을 달성한 팀이 됐다.

한화 선발 장민재는 5⅔이닝 8안타(1홈런) 4사구 3개(2볼넷) 3탈삼진 6실점으로 시즌 5승째를 따냈다. 타자들의 화끈한 득점 지원 속에 손쉽게 승리를 손에 넣었다. 키움 안우진은 2⅓이닝 9안타(1홈런) 2볼넷 4탈삼진 9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4패째를 당했다. 한화 타선은 고른 활약을 했다. 정은원이 3안타 3득점, 오선진이 3안타 3타점, 제라드 호잉이 3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한화 타선이 경기 초반부터 불을 뿜었다. 1회말 정은원, 오선진의 연속 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잉이 병살타를 쳤지만, 김태균이 우중간 적시타로 선취 득점했다. 2회말에는 선두타자 김회성이 안우진을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쳐 2-0으로 앞섰다.

키움은 3회초 2사 후 서건창의 볼넷과 2루 도루로 기회를 만들었다. 김하성이 1루수 왼쪽 내야 안타를 쳐 1,3루. 박병호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만루 기회에선 제리 샌즈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려 3-2로 역전했다.

그러나 키움 선발 안우진이 흔들렸다. 한화는 3회말 정은원의 안타와 도루, 오선진의 적시타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호잉이 중전 안타, 김태균이 볼넷으로 출루. 만루 기회에서 이성열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4-3 리드를 잡았다. 1사 후에는 장진혁의 우전 적시타, 지성준의 좌중간 2타점 적시타를 묶어 7-3으로 달아났다. 계속된 2사 1,3루 기회에서 정은원이 볼넷을 얻었다. 오선진이 2타점 적시타, 호잉이 1타점 적시타를 쳐 10-3이 됐다.

키움도 추격했다. 5회초 서건창, 김하성이 연속 안타를 쳐 무사 1,3루. 하지만 박병호가 5-4-3 병살타로 물러났다. 이 때 서건창이 득점해 4-10이 됐다. 6회초 2사 1루에선 박동원이 장민재를 상대로 좌월 투런포를 날려 6-10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한화는 7회말 1사 1,3루에서 양성우의 우전 적시타로 1점 더 달아났다. 8회말 1사 만루에선 송광민이 좌월 홈런을 날리면서 쐐기를 박았다. 한화는 9점차 대승을 거뒀다.대전=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